티스토리 뷰

육아/슌

별거 아니지만 어제 이야기

드순맘 2016. 12. 18. 21:53

어제 너무너무 졸려서
초저녁잠을 청하고자..

순딩이는 이미 자고 있었고
슌지랑 누워서 삐뽀를 보다가 나 먼저 잠들었는데
살짝 선잠이 깼을때의 일


그때 슌지가 펌프가 달려있는 커다란 로션통에서 로션을 죽죽 짜내어 치덕치덕 바르며 놀고 있었는데

내 볼에 스윽스윽 바르더니
조심스럽게 다가와 뽀뽀 쪽



드아아아아아아아아앙

그 이후로 잠에 뾰로롱 빠져들어서
기억이 음슴

여튼 딱 그때 기억을 안 잊어먹으려고
계속 생각해냈음 ㅠㅡㅜ


므하하핳
그의 입슐은 매우매우 부드러웠ㄸ...


슌지가 어릴땐 꽤나 날 고생 (아주아주아주)많이 시켰지만.. 또 이럴땐 호로롱~ 그에게 반해버린다는..

아 물론 그렇다고 그 고생이 눈녹듯 사라진다는 개뿔 어불성설 판타지 소설같은 문구는 쓰지않겠다 ㅋㅋ 그럴일은 없으니 ㅋㅋ


여튼 귀여운 슌지 ㅋㅋ
맨날 순딩이땜에 뒷전이라 미안할 따름 ㅠㅠ

'육아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0일 ^0^  (0) 2016.12.29
처음으로 간이변기에 쉬야하다  (0) 2016.12.19
별거 아니지만 어제 이야기  (1) 2016.12.18
슌슌 아픔 ㅠ  (0) 2016.12.04
아침부터 함박스테이크..  (2) 2016.10.22
ㅠㅠ  (3) 2016.10.04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