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무사 출산 완료 했어요(*^▽^*)


(사진은 신생아실 간호사샘 허락하에
찍었뜸다*_*)


보고드리고자 보고 포스팅
작! 성!




21일부터 이슬 보고 가진통도 좀 심하고
해서 21일밤에 병원 갔더니
진통 이슬 출혈 다 뚝 끊겨서 다시 집으로 가고

22일 새벽 4시부터 진통 하기 시작><)

그때만 해도 간격이 7-8분

경산부인데 10분이내면 빨리 병원에 가야되긴 하는데....

뭔가 할일이 많았어서 ㅠㅜㅋ
(옷빨래, 카레 한번 끓여놓기등ㅋㅋ)


결국은 8시대에 병원에 입원ㅋㅋ


진통 계속 하는데 간격은 잘 안줄러들고
심지어 중간에 여유롭기까지 ㅠㅠ

의사샘 말이 맞았음..
나는 체질적으로 진행이 느린거임 ㅠㅠ



점심밥 먹고 나서 진통하다가 시고모님이 오셨다!!+_+) 시고모님이 나를 위해서
ㅜㅜㅜㅜㅜㅜㅠㅠㅠㅠㅠㅠㅠㅠ

나를 넘나 좋아해주시는 시고모님 ㅠㅠ
나도 시고모님 너무 좋아요유ㅠㅜㅜ

같이 시어머니 호박씨 신나게 까고
진통할땐 손잡아주시고 머리 쓰다듬어주시고
시란짱 잘한다 잘한다 해주시고ㅠㅠㅠㅠ

므으아아아앙


자궁입구도 넘나 안열리고...
5-8센티 열리는데 도대체 ㅠㅠㅠㅠㅠ
아이고 ㅠㅠㅠ 다들 둘째는 빠르다더니
아니야아니라고ㅠㅠㅠㅠ엉허허허헝
진통도 너무 지루하고 지치공ㅎ오오오오오옹오오오우우우우어어어어어 ㅠㅠㅠㅠㅠ


그렇게 몇시간 있으신 후에

울 엄마와 언느님이 병원에 도차꾸

사실 신경쓰이는거 싫어서 오지 말라고 했는게
넘나 막무가내로 온 것 ㅠ
신경쓰여서 진통이 더 아프게 느껴졌음 ㅠ
어련히 낳으면 연락 안할까..
낳고나선 기분이 풀렸지만 솔직히 짜증났음
내 의사를 들어준게 아니니깐..

낳고나서 한참뒤에야 와줌의 기쁨을 좀 느꼈음♡


나는 막 열심히 끼약 꺅꺅 그러면서 힘주고
하는데 왜 회음부 절개해줄 생각을 안해는건지 ㅠㅠㅠ

해달라고 막ㅋㅋㅋㅋㅋㅋ 그랬음ㅋㅋ
전에 출산때도 그 덕분에 빠르게
진행 됐는데 ㅠㅠㅠㅠ

애 머리 다 나와서 걸쳐질때까지 안해주다가 나중나중에 해줘서 지금 꼬리뼈쪽...?이
아주 죽겠음 아하하핳 (;-;)


그래도 다들 순딩이가 나오는 순간에
축하합니다~*_*)!!! 하면서 ㅎㅎㅎ 하니
나도 모르게 ガッツポーズ ㅋㅋㅋㅋ
앗쏴~~~! 했음 ㅋㅋ
그리고 줘봐여 줘봐여 저도 좀 보여주세요
막 그랬다는 ㅋㅋㅋㅋㅋ
양수 좀 닦고 줬는거 같은데도 뭔가 미끈? 끈덕였던 순딩배 ㅋㅋ 굳굳 좋았음 귀여미야~ㅋㅋ


그리고나서 거기계신 간호사분들+의사샘(여자분!! 첨봄!! 안경쓴 능숙한 카리스마의 소유자!!ㅋㅋㅋㅋㅋ 그냥 치프 간호사인줄 ㅋㅋㅋㅋㅋㅋ하지만 순딩이 받아준 조산사분이 그런 격이었음ㅋㅋ) 께 감사하다고 전함 ㅋㅋㅋㅋ



으엌ㅋㅋㅋㅋ


어제 쓰다가 잠들은 나의 출산 후기 ㅜㅜ





순딩이 얼굴은 슌슌 태어났을때보다
음? 좀 덜 귀여운 느낌??
너무 진통을 고통스럽게 해서 그런가??ㅋㅋ

하핳

'육아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군 첫날!!  (0) 2018.04.03
순딩이 출산후기*_*) feat. 생리통의 3천배 ㅋㅋ  (4) 2016.09.23
슌 피부과....,태동・진통 체크+ 귀가...(?)  (0) 2016.09.22
댓글
  • 프로필사진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6.09.25 23:10
  • 프로필사진 드순맘 오호호호!!! 감사합니다!!
    드뎌 순딩이가 세상빛을 봤어요^^!! 진짜 힘들었어요 ㅠㅡㅜ).. 둘째가 출산이 수월하다는 말은 이로서 남일이 되었네요 ㅋㅋ 사실 조금 기대했는데 ㅠㅡㅋ 그래도 40시간 안걸리고 12시간만 걸린거를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ㅠㅠ 병원에 8시에 가서 5시에 낳았으니 그냥저냥 중박이죵?ㅋㅋ 이제부터가 시작인데 넘 걱정돼요 ㅠㅜ 블로그 제대로나 쓸 수 있을런지 ㅋㅋ 블로그에 주절대는게 제 취미인데 ㅠㅜㅜㅋㅋㅋ
    2016.09.26 13:48 신고
  • 프로필사진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6.09.28 11:59
  • 프로필사진 드순맘 우히히 둘째 낳으신지 벌써 6개월이라구용*_*)!!? 역시 첫째가 있으면 온전히 산후조리를 하긴 넘 힘드네요 ㅠㅠ
    온갖관절에 서포터 끼는 신세가 되었어요 ㅠㅠ)...
    아직은 둘째는 애기다보니 귀엽고..
    첫째는 미운털 박히기 직전 ㅠㅠ
    마음 다잡고 다시 화이팅해야겠어요 ㅋㅋ 그나저나 목은 이제 관절염마냥 평생가는 거라데요 ㅠㅠ 조금만 피곤해도 두통이 확 오는데 너무 무서워여ㅠㅠ
    2016.10.02 09:44 신고
댓글쓰기 폼